달력

1

« 202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이번 주는 휴가 중이라서, 그 동안 보고 싶던 책들과 이 전에 읽고 있던 책들을 마져 읽는 시간이 되었다. 랜디 포시의 마지막 강의의 원제는 "The LAST LECTURE" 이며, 제목 그대로 저자의 마지막 강의에 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책 속에는 삶과 죽음이 있었고, 행복과 슬픔이 짇게 배어 있다. 그리고 아이에서 어른의 모습으로 성장하는 그의 이야기를 통해서 인생을 한 번 더 고찰 할 수 있는 많은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하지만, 그는 행복하고 즐겁게 이야기하는데, 나의 가슴은 시리도록 아파왔고 결코 즐겁지 많은 않았다. 이미 그는 자신의 죽음을 예견하고, 아니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에 글 속의 그는 너무나도 슬픈 존재 었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반문하게 만들었다. 같은 상황이 나에게 올때 과연 나는 얼마나 초연하게 나의 삶을 정리하고, 주변에 다른 이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을까?

죽음이라고 하는 것은 결코 유쾌하지도 웃으면서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것이지만, 모든 사람들이 거쳐가야하는 길이다.

그리고, 해가 바뀌어서, 나이가 한 살 많아지는 것을 안타까와 해서는 안되는데, 지나간 것에 대한 미련들이 많아서라기 보다는 삶의 끝이라는 종착점에 다가가시 싫어서 일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우리의 랜디 포시의 생의 마지막을 준비하는 것은 남 달랐다.
주변 사람들의 만류와 가족들과의 마지막 시간을 함께 준비할 수 있었는데, 그는 세상의 사람들과의 마지막 소통을 원했고, 이를 이루었다.

그의 "마지막 강의"는 단지 그 때 참석했던 사람들 뿐만 아니라, 그의 아이들과 가족들 그리고 앞으로 그의 모습을 보기 원하는 모든 사람들의 것이었다.

하지만, 정말로 슬픈 것은 죽음을 대하는 나의 태도이다.
죽음에 대한 그의 의연한 태도와는 달리 나는 너무나도 슬프기 때문이다. 그가 책 속에서 이야기 했던 많은 재미있는 일화와 좋은 이야기에도 불구하고, 그를 생각하는 나의 마음은 애절하기만 하다. 아마도 그가 가진 가족에 대한 극진한 사랑이 너무나도 내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기 때문일 것이다.

책속에서, 그가 했던 프로젝트를 보았다. www.alice.org 에 그가 이전에 했었던 프로젝트도 한번 살펴 보았는데, 꽤 흥미로왔다. 이는 프로그래밍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툴의 기능을 이용해서 프로그램을 만들수 있는 툴인데, 이를 통해서 프로그밍(Java)를 가르친다. 이를 "헤드 페이크"라고 설명한다. "헤드 페이크"는 그것을 배우는 사람이 다른 흥미로운 것을 배우고 있다고 착각하게 만들어 놓고 실제로는 다른 것을 가르치는 것을 말한다. 

삶은 쉽지 않지만,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자에게 기회와 행운이 있다고 그는 자신을 삶속에 있었던 여러가지 이야기를 통해서 이야기 하고 있다.

랜디 포시, 그는 지난 2008년 7월 25일 죽음을 맞이 하였다.
그의 거룩한 죽음에 대해 감사와 조의를 표하는 바이다.

책을 다 읽은지, 3일이 지났다.
그의 강의가 인터넷에 올려져 있는데, 오늘에서야 볼 마음이 생겼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줄 수 있는 것들이 뭐가 있을지, 오늘 하루는 생각해 봐야 겠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ONEUS 2009.01.02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검색어 1위라길래 궁금해서 들어왔는데, 좋은 책인 것 같습니다.
    한번 읽어볼게요.

  2. 행복상자 2009.01.02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에 대해서 모든 사람들이 마지막을 준비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현재를 살고 있는 내가 어떻게 앞으로를 살아야 하는지에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될거라 생각합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그 동안 사서 봐야할 도서 목록에 들어 있었는데, 이제야 막 주문해서 어제 받아 본 책이 있다. 한국의 개발자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개발 자 중의 한 명인 켄트 벡의 "구현 패턴"이라는 책인데, 이제 막 읽기 시작한 책이다. 하지만 그의 책은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생각하게 만들고, 생각할 꺼리를 제공한다.

그의 책은 읽으면, 생각의 흐름을 그대로 글을 통해서 느낄수 있다. 설명과 예제는 누군가에게 말을 걸듯, 가르치듯 이야기한다.

내가 그의 책 여러 권을 여러 번 읽어 보았지만, TDD(테스트 주도 개발)는 정말 난해하다. 아니 사실 읽을 때마다, 다른 관점에서 접근하게 만들고, 이 때마다 나에게 새로운 아이디어를 준다.

구현 패턴 역시 나에게 동일한 아이디어와 영감을 줄거라는 믿음에 의심하지 않는다.

책의 가장 첫장을 열면, 책의 커버를 열면, 가장 먼저 볼수 있는 글은 "한국의 독자 여러분께" 라는 글이다. 그는 한국의 독자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짤 때는 자신과 컴퓨터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생각해야 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자신에게 즐거움을 주어야 한다는 것의 그가 책을 통해서 주는 핵심적인 메시지이다.
아는 것과 즐기는 것 그리고 누리는 즐거움이 개발자는 코드를 통해서 하루 하루, 매일 같이 느끼길 바란다. 누구를 위해서? 바로 자신을 위해서....

이제 켄트 백의 구현 패턴의 세계에 한번 빠져 볼 생각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0. 7. 23:44

Cocoa Programming을 시작하며... 공부하는 것2008. 10. 7. 23:44

드디어, 어제 신청했던 책이 오늘 도착하였다. 사실 회사에서 어제 원서를 빌려서 잠시 읽었는데, 원서는 쉬운 영어로 정확한 표현들, 쉬운 표현들을 사용하여여 읽기에 큰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요즘 회사에서 내가 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OSGi와 Spring DM을 이용하여 Framework를 만드는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바라보는 것은 Common 모듈을 만든다고만 생각을 한다. 그리고, 지원 할 수 없는 기능은 구현이 불가능하다고 단정하는 사람들도 가끔 보인다.

사실 보이지 않는 것은, 사람들은 느끼지도 믿으려하지 않는다. 그래서 가끔은 닥쳐야 일을 하기도 한다. 어떠 어떠한 프레임워크가 좋다라고 하지만, 실제로 사용하지 않으면, 그 두꺼운 레퍼런스는 그 효용성이 떨어질거다. 이는 개발자에게는 무용지물이라는 생각을 들게 만들지도 모른다.

오늘 도착한 책의 역자 서문을 읽다보니 이러한 글이 있어서, 잠시 내가 하고 있는 일과 프로젝트를 되돌아 보았다.

코코아 프레임워크 전체를 책에서 하나 하나 설명한다면 그 책은 단순히 프레임워크 레퍼런스가 되고 말것입니다.

단순하지만, 저자가 책을 쓴 목적이 명확히 들어나 있다. 그리고 책은 예제와 많은 그림들이 들어 있다. 원서에는 믿고 따라오라는 저자의 강력한 메시지가 있었는데, 기억은 나지 않는다. 암튼 새로 오늘 받은 책이 마음에 든다.

같이 공부하는 다른 사람들과 조만간 Workshop도 한번 계획해 보아야 겠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0. 5. 00:50

MAC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 공부하는 것2008. 10. 5. 00:50

우연치 않게 맥 프로그래밍을 시작해야 할 것 같다. 물론 여지것 여러 환경을 접하고 새로운 언어와 기술을 익히는 것이 여지것 해 왔던 일이기도 하지만, 한 편으로는 많을 시간을 들였던 것들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버리기도 해왔던 경험도 많기 때문이다.

회사에 친하게 지내던 지인들이 있다. 지난중 금요일 점심을 같이 하고, 차를 마시는중 갑자기 누군가(구라파 닷컴 운영자)가 iPhone용 어플을 개발하고 싶다는 것이었는데, 분위기가 갑자기 찬성으로 돌아서면서, 모임명이 가칭 "제로사체"가 될것 같다.

다들 바로 일터로 돌아가서 인터넷으로 책을 구매해서 영수증을 캡쳐해서 보내주었다. 다들

너무나 발빠른 사람들이다.  사실 아래 "Cocoa  Programming for MAC OS X"라는 책은 국에서 번역된 책인데, 나른 잘 되어 있다는 평을 받고 있는것 같다. 다는 이책을 추천해 주고 있으니 말이다.


내가 오늘 이책을 구매하면 이번주 화여일나 도착할 것 같다. 사실 그동안 아무러 계기가 없어서 맥쪽 프로그래밍은 전혀 생각해보지도 않았다. 아니 전혀 다른 분야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에 눈을 두려고도 생각하지 않았다. 지금하고 있는 서버 사이드의 기술을 하루 하루 발전하고 있기에 다른 쪽으로 외도 하고픈 생각이 전혀없었지만, 집에서 사용하고 있는 맥북의 새로운 용도를 발견해서 정말 기쁘다.

그리고 더블어 몇개의 개발 관련 사이트를 찾았다.

- 코코아랩: http://www.cocoalab.com/
  이 사이트는 코코아 관련 자료들이 있는데, 이중 XCode에 대한 자료는 한번 봄 직하다. 여러 나라 말로 작성되어 있는데, 아쉽게도 한글로 되어 있는 것을 없다. 다음을 참조하면 다운 받아 볼수 있다. (http://www.cocoalab.com/BecomeAnXcoder.pdf)

- 맥포지: http://www.macforge.net/
   여기는 맥 관련 개발 소스코드들이 올라와 있을 것 같다.(아직 직접 돌아보지 않아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쉽게 유추가 가능하다.) 오늘 맥쪽에서 개발자와의 NDA를 폐지한다는 기사를 잡시 보았다. 앞으로 맥 관련 소스코드들을 쉽게 접할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