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4

« 2021/4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3부작 장편 소설인 "신 2"는 1부에 해당한다. 지난번에 1, 2편을 같이 신청해서 읽고 지난 주에야 2편을 읽었다. 벌써 주문한 3편을 도착했는데, 어제서야 읽기 시작했다. 최종편에 해당하는 4편은 지난 4월 22일에 발매되어서 판매되고 있다.

3부작중에 1부의 마지막에 해당하는 "신 2"는 본격적인 신이 되기 위한 학습을 시작한다. 144명이었던 신 후보들은 어느세 100명 이하로 줄어들게 되는데, 신 후보들이 도와주어야 하는 각 부족들은 구별하기 편하도록 동물의 이름을 부족의 상징으로 사용하고 부족들이 발전하는데 영감을 얻고 있다.

신 후보자드은 제 18의 지구의 각 민족과 부족의 부흥과 발전을 이끄는 게임의 지배자이자 신의 역할로 관여하게 된다. 하지만, 그들의 영감이 부족을 이끄는데 도움이 되지 않거나, 예외적인 상황으로 인하여 부족의 수가 기준보다 적어질때는 이들은 신 후보자의 자격을 잃게된다. 

부족을 일으키고 흥하게 하는 방법을 여러가지가 있다.
"쥐"부족이 택한 방법을 힘과 두려움을 이용하여 다른 부족을 정복하고, 이 들의 문물을 자기의 것으로 취하고, 인구수를 늘려가는 것이다. 약탈을 통한 힘을 키우는 것이 "쥐"부족의 방식이고, 이렇게 취한 힘과 기술을 이용하야 급 성장하고 있다. 이 부족은 극한의 경쟁을 통해서, 힘을 키우고 강력한 통치력을 가지게 된다.  이 책의 주인공인 "미카엘 팽송"이 이끄는 "돌고래"부족은 다른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그가 선택한 방식은 다른 부족과의 평화적인 연합이었다. "돌고래"부족은 "개미" 부족과 연합하여, 서로의 장점과 물물을 공유한다. 이를 통하여 부족은 성장하고 많은 문물들을 만들어낸다.

그 이외의 다른 부족들 역시 동물들의 이름의 통해서 부족들의 특성이 지워지며, 신 후보자들의 조정을 통해서 인구수를 늘이고 문명을 만들어가고 있다. 하지만 항상 변수는 있는법. 갑작스런 재난과 병페해는 순식간의 부족의 문명을 부수고 인구수를 줄어들게 만든다. 그리고 "쥐" 부족의 침략 역시, 이들이 그동안 만들어온 재산과 문명을 잃게 만들고, 인구수를 줄어들게 만든다. 이러한 재난에 대해서도 영감을 줄 수 있어야 하는 것 또한 "신 후보자"들의 역할이다.
만약 잘못되어, 기준치 이하로 인구수가 줄어든다면, "신 후보자" 역시 게임에서 제외되는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이다.
 
"미카엘 팽송"의 "돌고래"부족과 "개미"부족은 상호 협력안에서 발전을 하고 있지만, "쥐"부족의 침략을 이들 역시 피할수 없었고, 그 들을 막을 힘이 없었다. 그 들은 배를 타고 그들의 마을을 떠나게 멀리 다른 대륙으로 떠나게 되고, 그곳에서 새로운 문명을 건설하게 된다. 하지만 이들의 수는 극히 적었고, 힘도 약하였다. "미카엘 팽송"과 그의 스승인 "애드몽"은 한 밤중에 이들을 도와주기 위해서, 규칙을 어기고 부족들의 성장에 관여하게 된다. 부족을 급속도로 성장하지만, 이들의 부정이 발각되어서 "아프로 디테"는 이들이 사는 섬에 재앙을 내리고, 또다시 배를 타고 떠돌게 되는 신세가 된다. "미카엘 팽송"은 많은 아쉬움과 원망스런 마음을 "아프로디테"에게 가졌지만,  그녀를 사랑하는 그의 마음을 쉽게 버리지 못한다.  

배를 타고 세계로 흩어져 버린, "미카엘 팽송"의 부족은 다양한 부족속으로 들어가 많은 영향을 키치지만, 이들의 삻은 결코 순탄하지 않았다. 부족의 생존을 위해서 많은 것을 주어야 하고, 기대치에 부합되는 것을 만들어 주어야만 했다.
이는 현 지구의 어느 민족의 모습과도 비슷하다.
"미카엘 팽송"의 마음은 누구보다도 아프고 상해있었다. "아프로디테"는 그에게 와서 "모든 것이 그를 위한 것임을 나중에 알거"라는 미묘한 뉴양스의 말로 위로하지마, 결코 쉽게 이해되지 않는 말이다.

이 소설에는 또하나의 재미가 있는데, 그 것은 미카엘이 "수호천사"로 있을 때 그의 관리하에 있던, 3명이 다시 환생하여 태어났는데, 그 들중에 한명은 "은비"라는 이름의 재일 교포이다.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그녀을 통해서 한국에 대한 그의 생각과 지식을 드러낸다. 한국이 일본의 지배하에 있었던 적이 있었고, 일본이 저지른 만행과 "종군 위안부"에 대한 일본의 태도를 꼬집어 이야기 하고 있다. 그리고 재일교포들의 차별에 대한 이야기도 "은비"라는 어린이를 통해서 이야기 하고 있는데, 한국에 대한 저자의 애정을 읽을 수 있는 부분이다.
"은비"는 강하고 똑똑한 아이이다. 어리지만, 사리를 분별할 수 있고, 그리고 그녀가 처했던 역경을 극복해 간다. 

"미카엘 팽송"과 그의 친구들의 야간 탐험은 1편에 이어서도 계속 이어진다.
신들의 세계에 어떠 비밀과 미스테리가 숨겨져 있는지, 계속되는 의문 속에서 이들의 탐험은 매일 밤 계속 이어진다. 이들은 어렵게 산에 올라서, 예기치 않은 장면을 보면서 2편이 마무리 되는데, 그 것이 무었인지는 3편을 열어보면 나온다. 그것은 거대한 눈이었다. 누구의 눈인지는 모를 거대한 눈이 그들을 지켜보고 있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3편을 다 읽은 후에 할 예정이다.

개인적으로는 1편보다 2편이 더 흥미롭고, 독자를 빨아들이는 흡입력이 강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3편이자 2부인 "신들의 숨결"이 기대가 되는 이유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석영 2009.05.07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르나르 베르베르 책은 다 제미있조!~

2009. 3. 12. 08:12

Free ASP.NET MVC eBook Tutorial 공부하는 것2009. 3. 12. 08:12

ScottGu's Blog에 올라온 글이다. 최근에 그의 블러그는 글이 올라오는 빈도수가 현저하게 적어졌는데, 아마도 ASP.NET의 새 버전 출시로 바쁘기 때문일 거라 추측을 하게 된다.

오늘 날자로 올라온 그의 블러그는 "Free ASP.NET MVC eBook Tutorial" 이라는 제목의 글을 공개했다.

말 그대로 책을 bookcover[1]자유롭게 다운로드 해서 볼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것인데, 사실인가 싶어서 링크를 클릭하고 다운로드를 실행시켰는데, 약 190페이지가 넘는 책을 받아 볼수 가 있었다.

다음 링크를 이용해서 책을 Download해서 받아 볼수 있다.
Download the free end-to-end tutorial chapter in PDF form

그의 Blog를 보면, 책의 저자는 4명이다. 오른쪽의 책 표지에 저자들이 보인다.
Scott Guthly는 이 책의 첫 부분을 저술하였으며, 그가 쓴 처움 부분이 무료로 공개하기로 한 것이다.

실제로 책에는
"Chapter 1 is licensed under the terms of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No Derivatives 3.0 license" 라고 표시되어 있다.

우선 그가 준 선물에 무척 감사할 따름이다.
오늘 대충 책의 내용을 흩어 보았는데, 새로운 툴과 기술을 익히는 가장 좋은 방법을 예제를 따라서 실행해 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예제를 익숙하게 재현한다면, 그 때 부터는 기술을 내것으로 만들수 있는 기본적인 준비가 된 것이다.

본 책은 ASP.NET에서 도입한 MVC 프레임워크를 이해하기 쉽도록, 셈플 프로젝트를 만들어서 하나 하나 개발자가 따라갈수 있도록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물론 많은 이미지와 캡쳐한 이미지도 많아서, 쉽게 따라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책 중간에는, 웹 개발에서 빠질 수 없는 Database의 연동을 위한 LINQ에 대한 설명과 사용법도 나와 있어, 이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사람도 따라하면서 새로운 기술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수 있다.

그리고 MVC 프레임워크의 도입과 동시에 개발자들이 쉽게 Controller를 재 구성 할 수 있도록 사용법을 설명하고, Routing에 대한 추가적인 설정 방법도 설명하는데, 사실 이 부분을 Rails 프레임워크의 구성과 매우 유사하다.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Rails의 프레임워크의 영향을 받았을 것라는 생각이 든다.

많은 말은 필요 없다. 다운로드 받아서, 실제로 새로운 MVC 프레임워크를 사용해 보고 코드를 작성한다면 백마디 말보다도 더 유익할 거라 생각이 든다.

아래는 책의 주요 목차들이다.

  • Create a database
  • Build a model with validation and business rules
  • Implement data listing/details UI on a site using Controllers and Views
  • Enable CRUD (Create, Update, Delete) data form entry
  • Use the ViewModel pattern to pass information from a Controller to a View
  • Re-use UI across a site using partials and master pages
  • Implement efficient data paging
  • Secure an application using authentication and authorization
  • Use AJAX to deliver dynamic updates
  • Use AJAX to add interactive map support
  • Perform automated unit testing (including dependency injection and mocking)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에 진행하던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나서 틈틈히 공부하는 책이 있다.
사실 웹 개발을 오래하다 보면, 쉽게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 Javascript와 CSS와 같은 부분이다. 왜냐하면, 요즘에 나오는 HTML Editor 툴과 개발에 사용하는 IDE의 성능이 상당히 향상되어서 양질의 코드를 생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요즘에 사용하는 자바스크립트는 이전의 그것과 전혀 다른 모습을 띄고 있다. 한 마디로 스크립트 언어이기에 배우기 쉽고, 인터넷의 웹에서 비슷한 Sample들을 쉽게 가져 올 수 있기 때문에 별로 배울 가치가 없다라고 생각하면 큰 코 다친다.

AJAX라는 기술이 Web 2.0을 대표하는 기술로 이야기 되어진 이후로, Javascript를 좀도 체계적이고, 라이브러리처럼 쓸수 있는 많은 Javascript Framework들이 만들어 졌다. Yahoo의 YUI, Roby on Rails에서 기본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Prototype, 최근에 마이크로 소프트의 ASP.NET을 위해서 Visual Studio에서 지원하는 JQuery 그리고, ExtJS와 같은 상용 프레임워크까지 셀수 없이 많은 새로운 Javascript Framework가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자바 스크립트라는 언어의 근간을 이해하지 못하면, 좀더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 한다. 그렇기 때문에, 공부의 우선순위가 떨어져서 한번을 공부해야지 했던것이 이제야 살펴 볼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책을 읽어가면서 내가 느낀것은, 한마디로, 내가 10여년전에 사용하고 이해하던 자바스크립트와는 전혀 다른 세계였다. OO를 적용한 객체지향적인 속성과 재활용을 위한 여러가지 기능과 속성들을 이해해야만 한다.  너무나도 자유롭고 쉬운 문법을 가지고 있지만, 확장과 변경을 위해서는 언어의 특성을 완전히 이해해야만 한다.

위의 보이는 사진속의 책이 내가 최근에 공부하고 있는 책이다.
책은 각 쳅터의 주제에 맞는 쉬운 예제들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통해서 기본 원리들을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DOM을 통한 Object를 찾고 접근하고 제어하는 방법과 Dynamic HTML의 속성들을 이용하여 접근할 수 있는 Object들의 사용법도 익히면, 책의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책의 내용을 결코 어렵지 않지만, 이전에 알고 있던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선입견을 버리지 않는다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다.

나와 같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개발자는 ExtJS를 이용하는데, 큰 어려움을 가지고 개발 작업을 진행했다. 사실 ExtJS를 구매하고 개발에 이용하는 목적은 개발의 효율성과 리소스를 절약하려는 목적이었는데, 이에 대한 효과는 전무하였다.
나름 대로 분석을 해보면, 주어진 컴포넌트는 API 다큐멘트를 찾아보면 알수 있지만, 이의 변형이나 새로운 형태로 변형을 가할 때는 Javascript와 Prototype 라이브러리에 대한 이해가 적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컴포넌트를 이용할 때도 기본기는 항상 중요하다.

약 380페이지의 책중에서 현재 110페이지를 읽고, 코드를 짜보고 있다. 책 속에는 개발시 필요한 디버커 툴을 소개해 주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Firefox의 plug-in인 Firebug를 좋아하고 자주 사용하고 있다. 이외의 다른 툴들은 책의 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그리고 Junit와 유사한 Javascript Unit 테스트 툴들도 소개하고 있다. 아직은 별로 관심 없는 부분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주 까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 1권을 읽었다. 그의 작품이 새로 나오게 되면, 습관적으로 구매를 하게 된다. 그 이유는 그의 작품에 대한, 기대감과 신뢰가 내게 항상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나온 그의 작품 역시, 제목에서 주는 호기심은 나의 습관적인 구매욕을 자극하기 충분하였다.
책을 한장 한장 읽어가면서, 작가의 의도와 스토리 속에 숨의 있는 의미들을 찾아보려고 노력하였지만, 신화와 창조에 대한 그의 또 다른 관점과 생각은 아직까지도 쉽게 이해하기 어려웠다.
 
"신"은 프랑스에서만 100만부가 넘게 팔린 "베르베르"의 최고 히트작이다. 그는 이 책에서 다양한 종교와 신화들을 종합하여 새로운 이야기들과 신화를 만들어서 독자들에게 보여주고 있지만, 마치 개미에서와 같이 지적이면서 자신들의 문화를 같는 인간들을 절대적인 존재들이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간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종교적으로는 기독교, 불교 그리고 다른 여러 신화들을 종합하여 절대적이지도 상대적이지도 아닌 또 다른 신화를 그리고있다.
소설의 주인공 "미카엘 팽숑"은 윤회를 반복하며 자신의 업속에서 사는 인간이었지만, 그는 또한 천사의 신분이 되어 육체적인 한계과 고민들을 극복할 수 있는 존재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어느날 갑자기 그는 "신"의 신분으로 얻게된다. 아니 사실은 "신 후보자"의 자격을 얻는 것이다. "미카엘 팽송"은 천사의 신분으로 "육"에 구속되지 않는 자유로움을 원했지만, 그에게는 선택할 수 있는 권리는 없고, 다만 주어진 각본 또는 시나리오에 따라 다른 "신 후보자"들과 경쟁을 해야 한다.

작가가 원하는 것이 무었인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절대적은 힘은 보이지 않고, 그리스 신화속의 여러 신들의 지도와 교육아래에서 하루 하루를 경쟁하면서 살아야 하는 너무나 인간 세계와 닮은 신들의 이야기는 무척이나 낯 설다. 그들은 단지 호기심들이 많은 인간들이다.

그리고, 알수 없는 미스터리한 존재들에 대한 주인공의 탐험과 모험은, 너무나도 인간의 세계와 닮아 있어서 신화속의 세계에 대한 의심을 낳는다. 1권에서는 이에 대한 힌트가 조금도 없다. 아마도 이는 독자들을 책속으로 가두기 위한 장치일지도 모른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 만큼, 주도적이고 자율적으로 만들수 있는 것은 없다.

"18호 지구"에 대한 "신 후보자"들의 여러가지 실험들은, 삶과 존재에 대한 의미를 다시 보게 만들어 준다. 하지만 이 역시 어떠한 기준들을 통해서 필터링 되는 규격화된 의미이다. 왜냐하면, "신 후보자"들이 창조하고 있는 지구와 생태계는 적자 생존의 원시적인 세계이다. 많은 경쟁과 위험속에서 개체를 보존하고 살아남아야 하는 기본적인 률만 존재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미적이고, 특이한 것을 창조할찌라도 자신을 보호하고 살아남기에 필요한 능력이 없다면, 도태가 되거나 사라져야만 한다. 그리고 이를 창조했던 "신 후보자" 역시 경쟁자와 분리되고, 후보자의 자격을 박탈 당하게 된다. 

"신 후보자"들이 속해있는 신화의 세계와 그들이 창조하는 세계는 수 많은 경쟁요소들이 존재하고, 이를 통해서 우월한 자를 구별해 내지만, 결과적으로 그렇지 못한 자들은 제거되어져만 간다.
책의 마지막은 그들의 만들어낸 18호 지구에서 각각 144명의 사람을로 구성된 부족들을 번성시켜야 한다. 지적으로 종교적으로 문화적으로 우월하지 않다면, 다른 부족과의 전쟁속에서 사라지고 말 것이다.

"베르베르"의 소설속에는 독자를 끌어당길 만한 호기심 어린 주제와 과학적인 지식들이 같이 혼재 되어 독자를 자극한다. 그는 소설속에서 "신 후보자"들을 통해서 신화의 세계와 새롭게 탄생되는 "18호 지구"를 보여준다. 이는 마치 게임속의 가상의 세계와도 같다. 두 개의 세게가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정해지 규칙과 률을 통해서만 게임에 영향력을 주게 된다. 마치 영화 "매트릭스"의 가상 현실 세계를 만들어 가는 것처럼 새롭게 만들어 가고 있다.

오늘 2편을 구매했다. 주인공 "미카엘 팽숑"이 어떻게 이야기를 전개하는지 궁금하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