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

« 2021/5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인생에 대해서 다신 한번 생각하게 하는 영화를 보았다.
많은 사람들이, 특히 젊을 때는 시간이라는 것이 무한하다고 생각하고,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다가 결혼하고 아이를 갖고, 이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서, 인생의 끝을 향해 달려 간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 영화는 2시간 40분정도로 짦지 않은 시간이지만, 한 아이의, 한 남자의 일생과 사랑을 이야기 하는데는 결코 길지 않은 시간이다. 

이야기는 한 병석에서 마지막 임종을 기다리는 모녀로 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어머니의 부탁으로 읽혀지는 어떤 사람의 일기장과 시간을 모티브로, 벤자민 버튼의 이야기는 그의 비극적인 탄생으로 부터 시작된다.

벤자민의 어머니는 그를 출산하자 곧 죽게되고, 그의 아버지는 그의 흉한 몰꼴을 보고 죽이려고 했으나, 그를 양로원 앞에 버려둔다. 의사는 그가 얼마 못 살거라 했지만, 그는 흑인 부부의 아들로 성장하게 되고 점점 더 젊어지는 기이한 인생을 살게 된다. 

그의 육체의 나이는 정신의 나이와 정 반대의 모습이기 때문에, 80이 노인의 모습일 때는, 다른 노인들과 별 다른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지만, 정신적으로는 왕성한 호기심은 여는 아이와 다를 바가 없었다. 여느 아이들은 그 또래의 아이들과 친구였지만, 벤자민의 친구들은 양로원에 의탁되어지는 노인들이었다. 그리고 그들은 벤자민과는 반대로 쇠약해지고,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이었다. 벤자민은 이들을 통해서 과연 무엇을 배우고 생각하고 있었을까?

벤자민은 육체와 정신이 완전히 반대로 성장하였기 때문에, 노인들이 인생의 끝자락에서 인생을 관망하는 태도를 너무나도 어린 나이에 깨닫게 되었다. 그는 어는 정도의나이가 되었을 때는, 인생을 받아 들이고 수긍하고 인정하는 것들을 남들보다 쉽게 받아 들였다. 그리고, 꿈을 이루는 데도, 나이가 제약이 된다고 생각하지도 않했다. 하지만 아직도 그가 정발로 바라고, 이루어 지기를 소망했던 것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벤자민은 다른 사람들이 살고 있는 시간과는 정 반대로 시간을 거슬러서 살기 때문에, 그를 아는 사람들의 죽음을 지켜보아야 했다. 그의 소망은 사랑하는 사람들과 같이 늙으가고, 자신의 죽음을 지켜보아주기를 원하지 않았을까?

정상적인 시간의 흐름에 속하거나, 시간을 거슬러 살거나, 모두에게는 각자의 삶이 있고, 그 삶에는 기쁨과 슬픔 그리고 사랑과 즐거운이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를 받아 들이기도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이름 받아들이지 못하기도 한다. 운명이라는 갇힌 틀안에서 전혀 선택이라는 것을 할 방법이 없는 상황에서도 때로는 이를 받아들이고 새로운 시작의 기회를 삼아할 할 필요가 있다.

영화에서는 여러 등장인물들을 통해서, 인생을 접하는 여러가지의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같은 시대를 살던 사람들에게도 동일한 삶은 없을 뿐더러, 삶을 접하고, 이해하는데는 너무나도 다른 태도와 가치관들이 보인다.

한 남자의 애절한 사랑만이 아니라, 삶을 같이 공유하지 못하는 것이 너무나도 슬플쁜이다.
얼마전에, 한국의 성자이신, 김수환 추기경님이 돌아가셨는데, 많은 분들이 지금도 그분의 죽음을 슬퍼하고 애도하고 있다. 단지 갑작스러운게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만 생각하지 말고, 생전에 바라셨던 것들이 남은 이들의 삶을 통해서 이루었으면 좋겠다. 그 분도 그걸 원하시지 않을까?  


그래서,
가장 행복한 한때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삶을 공유하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인것 같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에 진행하던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나서 틈틈히 공부하는 책이 있다.
사실 웹 개발을 오래하다 보면, 쉽게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 Javascript와 CSS와 같은 부분이다. 왜냐하면, 요즘에 나오는 HTML Editor 툴과 개발에 사용하는 IDE의 성능이 상당히 향상되어서 양질의 코드를 생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요즘에 사용하는 자바스크립트는 이전의 그것과 전혀 다른 모습을 띄고 있다. 한 마디로 스크립트 언어이기에 배우기 쉽고, 인터넷의 웹에서 비슷한 Sample들을 쉽게 가져 올 수 있기 때문에 별로 배울 가치가 없다라고 생각하면 큰 코 다친다.

AJAX라는 기술이 Web 2.0을 대표하는 기술로 이야기 되어진 이후로, Javascript를 좀도 체계적이고, 라이브러리처럼 쓸수 있는 많은 Javascript Framework들이 만들어 졌다. Yahoo의 YUI, Roby on Rails에서 기본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Prototype, 최근에 마이크로 소프트의 ASP.NET을 위해서 Visual Studio에서 지원하는 JQuery 그리고, ExtJS와 같은 상용 프레임워크까지 셀수 없이 많은 새로운 Javascript Framework가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자바 스크립트라는 언어의 근간을 이해하지 못하면, 좀더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 한다. 그렇기 때문에, 공부의 우선순위가 떨어져서 한번을 공부해야지 했던것이 이제야 살펴 볼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책을 읽어가면서 내가 느낀것은, 한마디로, 내가 10여년전에 사용하고 이해하던 자바스크립트와는 전혀 다른 세계였다. OO를 적용한 객체지향적인 속성과 재활용을 위한 여러가지 기능과 속성들을 이해해야만 한다.  너무나도 자유롭고 쉬운 문법을 가지고 있지만, 확장과 변경을 위해서는 언어의 특성을 완전히 이해해야만 한다.

위의 보이는 사진속의 책이 내가 최근에 공부하고 있는 책이다.
책은 각 쳅터의 주제에 맞는 쉬운 예제들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통해서 기본 원리들을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DOM을 통한 Object를 찾고 접근하고 제어하는 방법과 Dynamic HTML의 속성들을 이용하여 접근할 수 있는 Object들의 사용법도 익히면, 책의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책의 내용을 결코 어렵지 않지만, 이전에 알고 있던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선입견을 버리지 않는다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다.

나와 같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개발자는 ExtJS를 이용하는데, 큰 어려움을 가지고 개발 작업을 진행했다. 사실 ExtJS를 구매하고 개발에 이용하는 목적은 개발의 효율성과 리소스를 절약하려는 목적이었는데, 이에 대한 효과는 전무하였다.
나름 대로 분석을 해보면, 주어진 컴포넌트는 API 다큐멘트를 찾아보면 알수 있지만, 이의 변형이나 새로운 형태로 변형을 가할 때는 Javascript와 Prototype 라이브러리에 대한 이해가 적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컴포넌트를 이용할 때도 기본기는 항상 중요하다.

약 380페이지의 책중에서 현재 110페이지를 읽고, 코드를 짜보고 있다. 책 속에는 개발시 필요한 디버커 툴을 소개해 주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Firefox의 plug-in인 Firebug를 좋아하고 자주 사용하고 있다. 이외의 다른 툴들은 책의 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그리고 Junit와 유사한 Javascript Unit 테스트 툴들도 소개하고 있다. 아직은 별로 관심 없는 부분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달에 미국 라스베사스에서 열렸던 CES쇼에 발표되어 호응을 얻었던 제품으로, 우리에게 비디오카드로 유명한 NVIDIA에서 개발하였다.
NVIDIA는 비디오카드 Chip Set뿐만 아니라, 비디오 칩셋이 장착되어 있는 nForce라는 이름이 붙어있는 보드를 생산해 판매해 왔었다.

CES에서 발표된 ION 플랫폼은 인텔의 ATOM프로세스와 NVIDIA의 GForce 9400 GPU를 탑재한 초미니 보드이다. 보드의 크기는 정말 사람 손 바닥만하다. (아래 그림 참조)... 정말 작고 귀엽다. ^^



가로의 길이가 겨우 10Cm 밖에 되지 않는다. 정말 작은 미니 PC를 만들수 있을 것 같은데, 이의 성능에 대한 자료는 NVIDIA의 사이트를 참조하면, 결코 만만치 않은 성능을 제공한다는 것을 알수 있다.
참고자료:


아래는 CES에 발료된 ION 플랫폼의 사양으로, Full HD를 지원함을 볼수 있다..

NVIDIA-Provided Benchmarks For The Ion Platform:

CPU

Atom 330, 1.6GHz, FSB 533MHz

Memory

Single Channel DDR3-1066, 2GB

GPU

GeForce 9400M, 16 graphics cores, full HD decode

SATA

3Gbps

Networking

10/100/1000 Ethernet

Audio

7.1 HD Azalia

Max Res.

2560x1600 dual link DVI, 1080p HDMI


최근 며칠동안 ION 플랫폼에 대해서, 자료를 찾아 보았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자료를 찾아 볼수 없었는데, 한국 NVIDIA에 관련된 자료와 소개자료가 Update 되었다.

최근의 계획은 올 여름에 일반에게 판매가 가능한 제품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만약, 출시가 되면, 개인적으로 구매해서 집안에서, 서버를 설치해서 사용해보려한다. 최근에 개인적으로 외장하드와 NAS 제품을 두고 고민을 많이 하였다. 점점더 많아지는 컨텐츠와 동영상과 사진등을 보관하기 위해서, 대용량의 HDD의 필요성을 커져만 가고 있다. 내가 NAS 제품을 포기하고 2.5인지 외장 하드를 선택한 이유는, 혹시 NAS의 소음이 크지 않을까라는 염려에서 였다. 인터넷을 구매할 때는 제품의 보지 않고 이미지와 평만을 가지고 구매 결정을 하므로, NAS를 과감히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결국 2.5인치 외장 하드를 구해해 사용하고 있다.

http://www.nvidia.com/object/sff_ion.html 에 소개되어 있는 동영상을 보면, ION이 얼마만큼 뛰어난 성능을 제공하는지 가늠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보드가 출시되면, 이를 이용하여, 홈서버를 구축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소음과 저절력의 시스템이라면, 운영에 큰 부담이 없을 거라 생각한다.
케이스는 투명 아크릴로 조립한다면, 또 다른 개인적인 즐거움을 제공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리고 ATOM 프로세스는 요즘 인기있는 넷북에서 사용하고 있는 프로세스로, WIN XP, WINDOWS 7, LINUX 그리고 MAC OS X 역시 무리 없이 잘 돌아가기 때문에, 메모리만 충분하다면, VirualBox와 같은 가상화 시스템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여러가지 OS를 사용할 수 있는 만족감도 더불어 얻을 수 있을 거라 생각이든다.

만약 TV옆에다 설치를 한다면, 이 역시 또다른 재미를 줄 수 있을 거다.

'좋아하는 것 > Hardwa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즈베리 파이 설치  (0) 2015.11.28
NVIDIA의 ION(아이온) Platform에 대한 소개  (0) 2009.02.03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주 까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 1권을 읽었다. 그의 작품이 새로 나오게 되면, 습관적으로 구매를 하게 된다. 그 이유는 그의 작품에 대한, 기대감과 신뢰가 내게 항상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나온 그의 작품 역시, 제목에서 주는 호기심은 나의 습관적인 구매욕을 자극하기 충분하였다.
책을 한장 한장 읽어가면서, 작가의 의도와 스토리 속에 숨의 있는 의미들을 찾아보려고 노력하였지만, 신화와 창조에 대한 그의 또 다른 관점과 생각은 아직까지도 쉽게 이해하기 어려웠다.
 
"신"은 프랑스에서만 100만부가 넘게 팔린 "베르베르"의 최고 히트작이다. 그는 이 책에서 다양한 종교와 신화들을 종합하여 새로운 이야기들과 신화를 만들어서 독자들에게 보여주고 있지만, 마치 개미에서와 같이 지적이면서 자신들의 문화를 같는 인간들을 절대적인 존재들이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간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종교적으로는 기독교, 불교 그리고 다른 여러 신화들을 종합하여 절대적이지도 상대적이지도 아닌 또 다른 신화를 그리고있다.
소설의 주인공 "미카엘 팽숑"은 윤회를 반복하며 자신의 업속에서 사는 인간이었지만, 그는 또한 천사의 신분이 되어 육체적인 한계과 고민들을 극복할 수 있는 존재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어느날 갑자기 그는 "신"의 신분으로 얻게된다. 아니 사실은 "신 후보자"의 자격을 얻는 것이다. "미카엘 팽송"은 천사의 신분으로 "육"에 구속되지 않는 자유로움을 원했지만, 그에게는 선택할 수 있는 권리는 없고, 다만 주어진 각본 또는 시나리오에 따라 다른 "신 후보자"들과 경쟁을 해야 한다.

작가가 원하는 것이 무었인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절대적은 힘은 보이지 않고, 그리스 신화속의 여러 신들의 지도와 교육아래에서 하루 하루를 경쟁하면서 살아야 하는 너무나 인간 세계와 닮은 신들의 이야기는 무척이나 낯 설다. 그들은 단지 호기심들이 많은 인간들이다.

그리고, 알수 없는 미스터리한 존재들에 대한 주인공의 탐험과 모험은, 너무나도 인간의 세계와 닮아 있어서 신화속의 세계에 대한 의심을 낳는다. 1권에서는 이에 대한 힌트가 조금도 없다. 아마도 이는 독자들을 책속으로 가두기 위한 장치일지도 모른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 만큼, 주도적이고 자율적으로 만들수 있는 것은 없다.

"18호 지구"에 대한 "신 후보자"들의 여러가지 실험들은, 삶과 존재에 대한 의미를 다시 보게 만들어 준다. 하지만 이 역시 어떠한 기준들을 통해서 필터링 되는 규격화된 의미이다. 왜냐하면, "신 후보자"들이 창조하고 있는 지구와 생태계는 적자 생존의 원시적인 세계이다. 많은 경쟁과 위험속에서 개체를 보존하고 살아남아야 하는 기본적인 률만 존재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미적이고, 특이한 것을 창조할찌라도 자신을 보호하고 살아남기에 필요한 능력이 없다면, 도태가 되거나 사라져야만 한다. 그리고 이를 창조했던 "신 후보자" 역시 경쟁자와 분리되고, 후보자의 자격을 박탈 당하게 된다. 

"신 후보자"들이 속해있는 신화의 세계와 그들이 창조하는 세계는 수 많은 경쟁요소들이 존재하고, 이를 통해서 우월한 자를 구별해 내지만, 결과적으로 그렇지 못한 자들은 제거되어져만 간다.
책의 마지막은 그들의 만들어낸 18호 지구에서 각각 144명의 사람을로 구성된 부족들을 번성시켜야 한다. 지적으로 종교적으로 문화적으로 우월하지 않다면, 다른 부족과의 전쟁속에서 사라지고 말 것이다.

"베르베르"의 소설속에는 독자를 끌어당길 만한 호기심 어린 주제와 과학적인 지식들이 같이 혼재 되어 독자를 자극한다. 그는 소설속에서 "신 후보자"들을 통해서 신화의 세계와 새롭게 탄생되는 "18호 지구"를 보여준다. 이는 마치 게임속의 가상의 세계와도 같다. 두 개의 세게가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정해지 규칙과 률을 통해서만 게임에 영향력을 주게 된다. 마치 영화 "매트릭스"의 가상 현실 세계를 만들어 가는 것처럼 새롭게 만들어 가고 있다.

오늘 2편을 구매했다. 주인공 "미카엘 팽숑"이 어떻게 이야기를 전개하는지 궁금하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