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

« 2021/5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지난주부터 사내 영어 회화 강좌를 수강하고 있다.
나이들어서 하는 공부라 만만치는 않고, 오전 7시 20분 부터 진행되는 강의라 왠만한 노력이 아니고서는 참석하기도 어렵다. 하지만, 필요에 의해 자발적으로 참석하는 것이기 때문에 나름 열심이다.

사실, 나는 외국어에는 잼병이다. 프로그램을 짜기 위해 익히는 프로그램 언어와는 너무도 다르다. 그래서 사실 대학을 졸업하고는 담을 쌓았다. 아니 대학을 다닐때도 프로그램이 너무 재미있어, 남들만큼 열심을 내어 학원을 다니거나, 학과에 우선해서 영어에 몰두하는 다른 친구들과는 달리, 내가 관심있도 좋아하는 분야를 위해서 노력하고, 만드는 일에 더 매력을 느끼고 있었기에 영어에 대한 관심을 오직 전공과목을 위해 원서를 읽는 일이 전부였다.

하긴 당시에는 영어로 말하는 사람을 드물었고, 공대생의 경우 토익이 반드시 입사를 결정하는 중요요인도 아니었다.

현재의 회사에 들어온지는 올해가 8년째이다. 입사 후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했었는데, 해외의 다른 업체와 협업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고, 교육과 다양한 형태의 미팅도 있었다. 읽는 것이 아니라 말하고 듣는 부분에는 무척 힘이 부친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외국 사람에 대한 거부감이 무척 컸다.

하지만, 요즘은 다르다. 팀내에 외국인들이 많이 있고, 외국인과 이야기한다는 거부감도 없다. 물론 말하고 듣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여전하지만....
작년에 나에게 좋은 기회가 주어졌다. 몇달동안 영어 공부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온 종일 영어로만 이야기하고, 한국어는 절대로 사용할 수 없는 것이 프로그램의 룰이었다. 이는 나에게 새로운 전기가 되었다. 그러나 잘 듣고 말하기에는 충분한 시간은 아니었다.(내 생각에는 한 2년 정도 외국에서 생활하면 잘 할것 같은데....)
내가 가지고 있던 외국인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영어공부하는 방법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는 점은 그 때 얻은 가장 큰 수학이다.

외국어는 습관과도 같아서 즐기면서, 꾸준하게 하는 것이 제일 좋은 학습법인것 같다. 그리고, 말할 수 있는 기회를 자주 접할 수 있어야 효과도 크다.
그런 면에서, 요즘 초중고교의 영어학습 방법의 변화는 환영할 만하다. (우리 세대는 정말 읽는 것만 영심히 했다.) 물론 비용지불에 대한 것은 우려할 만 하지만, 요즘 신입 사원들은 학교를 휴학하고 외국에 어학 연수를 다녀오늘 것이 당연하다고 말하는 현 시점에서는 막연히 반대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

매끄럽지 않지만 영어로 외국인과 이야기 하는 것도 즐겁고, 정확하지 않지만, 그들이 이야기하는 것을 들을 수 있어서 즐겁다.
특히, 나와 같이 외국에 있는 누군가와 같은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는 사실은 정말 경이롭다.
내가 10년전에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내가 일하고 있다는 사실이 정말 놀랍다.

이러한 경이로움을 내 아이에게도 나누어 주고 싶다. 아마도 10년 20년 후는 지금과 다른 형태로 지구상의 누군가와 일하고 있을지도....



 

 

'좋아하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va 7의 자바 Module System  (0) 2008.04.12
Automatic Properties  (0) 2008.04.05
영어 공부를 하고 있는 지금 든 생각...  (0) 2008.04.05
ASP.NET MVC & Request Flow  (0) 2008.03.29
Visual Basic 2008 hot fix in Visual Studio 2008  (0) 2008.03.29
IIS 7.0 Architecuture  (0) 2008.03.18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3. 29. 20:31

ASP.NET MVC & Request Flow 좋아하는 것2008. 3. 29. 20:31

MVC(Model-View-Controller) 패턴은 일반적으로 UI가 있는 Application에서 사용되는 패턴이다. Data와 UI를 분리하기 위한 노력들은 코드의 재 사용성을 높이고, 시스템 변경시 유연하게 수정이 가능하게 해 주므로 다양한 방법으로 Application에 적용되어 왔다.

ASP.NET MVC

     - Model
      : 일반적으로 Application의 주 로직을 담당하고나, DB를 이용하여, Application의
        데이타를 관리하거나, Business 로직을 포함하고 있다.  
    - View
    
: 사용자의 Interface와 연관된 부분으로, Model 데이터를 보여주거나 User의
         입력 Data를 가졍온다.
    - Controller
    
: User와 Interaction하고 Model과 View를 통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동작을 결정한다. 결과적으로 View를 통해 Model의 내용을 볼수 있도록 도와준다.


ASP.NET의 MVC Framework도 여타의 다른 MVC프레임워크와 대동 소이하다. 단지 Microsoft에서 공식적으로 지원한다는 것이 다를 뿐이다. 이는 분명 실행 코드와 HTML을 분리해 줘서, 코드의 가독성을 높이고, 개발 속도를 올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



images/mvc.jpg
- ASP.NET MVC Framework는 TDD를 가능하게 도와 준다. 그리고 MOC 테스트를 위한 클래스와 모듈을 Framework에 기본 탑재함으로써, 좀더 유연하게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준다. 보통 테스트를 위해 새로 만들 모듀을 Http Server에 올리고 내리는 작업은 시간을 죽이는 작업들이다. 이는 Framework이 컴포넌트들 대부분이 Interface기반으로 되어 있어서 가능한 점이다.
- 또한, ASP.NET MVC Framework는 확장 가능하고, Pluggable 하다. 이는 각 모듈들이 다른 부분에 영향없이 상용 모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 SEO(Searc Engin Optimization)와 REST를 지원한다.
- ViewStat와 Postback를 더 이상 사용할 필요가 없다.

Request Flow
일반적으로 ASP.NET의 wep form Applicaton들은 URLs과 Logical Disk 상의 파일들가 Mapping해서 사용하도록 한다. 그러나 ASP.NET MVC Framwork는 URLs와 Controller를 연계하여 사용한다. 그래서 Application이 시작할 때, Url Route Rule을 등록하고, 이 Routiog Handler는 Controller에 연계되어 요청이 있을시 사용된다.

images/request.jpg




참조 링크: ASP.NET MVC Framework Part 1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아침에 SottGu's Blog에서 Visual Basic 2008의 Hot-Fix를 발견했다.
사실 지난 몇주 동안 Visual Basic 2008을 사용해 왔는데, IDE가 갑자기 늦어지는 문제를 자주 경험했다. 이는 디버깅을 위해, F5키를 눌러서 프로그램이 Loding되고, 실행하는데도 영향을 미쳤다.

아래는 MS에서 Hot-Fix에 대한 증상을 기술한 것인데, 내가 경헙했던 증상 증상과 동일하다.

The IDE takes a long time to build the solution and to rebuild the solution.
You experience a slow response time when you press F5 to start debugging.
You experience a slow response time in the Code Editor.
You experience a slow response time in IntelliSense.


Hot-Fix의 위치는 아래와 같다.
Hotfix Available for VB Performance Issue in VS 2008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주 화요일은 삼성역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국 아도비의 제품발표회에 참관차 관람하였다. 제품 소개와 세미나였지만, 솔직한 느낌은 제품소개 측면이 강했다. 기대한 것보다는 수준이 높지는  않았다. 하지만, 세미나에 관심을 가지고 참관한 참가자들이 반드시 개발자가 아니라는 측면을 보면(디자이너들이 상당히 많았던거 같다) 이해가 간다.
여기 저기시 자바 관련된 용어와 기술 설명이 나오면, 이해가 안간다는 말이 들렸다. 좀더 참관자들의 수준을 배려할 필요가 있지 않았나 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놀랐던 것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찾아 왔다는 것이다. 홀 규모는 약 1500명 정도일것 같은데, 2000명 정도가 찾와와서, 준비된 자리가 없음에도 뒤에 서서 키노츠와 제품 소개를 들고, 세미나를 참석하는 열정을 보여주니 말이다. 최근 내가 갔던 행사에서 이정도로 관심이 집중된 것은 몇개 안되는것 같다.

내가 이 세미나를 참관한 목적은 당장의 필요는 적었지만, Web 기술이 어는 정도 성숙한 현 시점에서, 가장 주목 받는 RIA 기술중에 하나라는 측면에서 Adobe의 기술들을 이해하고 싶었다.

Web 기술이 성숙했다는 측면은, 현재 웹 브파우저을 이용한 Data 전송 방법과 동기화 기술  그리고 윈도우 Application과 유사한 서비스의 제공을 들 수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구글이고 Ajax를 이용해서 구글에서 만들고 배포한 여러 웹 Application들은 네트워크 연결이 안되거나, 끊어지더라도 지속적으로 서비스 제공하고, 동작하는 기술로 한층 없그레이드 되고 있다. (구글 Gears 참조)
기술이 성숙 되면,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들이 나오게 되는데, 결국은 사용자를 위한 UX 측면에세 차별화가 되기 시작할 것이다.

행사를 참여한 여러 회사의 데모를 보았는데, 그중에서 국외는 eBay, 국내는 농협의 Banking System 과 현대 자동차의 상황판 시스템이 인상적이었다.
- eBay Dask top(http://desktop.eba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AIR은 Adobe Flash Player의 확장판이으로 보면 쉽게 이해가 된다. 웹브라우저와 PC에 종속되지 않고 독립적으로 Flash 파일을 수행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는 모바일과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은 환경에서도 동작이 가능하다. 그리고 네트워크가 연결되면, 서버와 데이터 싱크를 할 수 있는 엔진과 Embadded DB를 포함하고 있다. Embadded DB는 Sqlite가 사용된다.
그리고 Flash Player와 가장 큰 차이점 중 하나는 Local 시스템(PC 또는 모바일 기기)의 파일 시스템이 Read/Write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그리고 AIR가 설치된 어떤 OS에서도 사용이 프로그램이 코드 변경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Flex 3.0은 이를 위한 개발툴이다. (정확하게는 Flex Builder)  Flex 제품군은 서버용 제품들이 여러가지 있다. 그러나 가격이 비싸서 프로젝트에 적용하지는 못했었는데, 요즘은 그 대체 기술들이 많이 나오고 있고, 또 Adobe에서도 이를 위한 기술을 일부 지원하기도 한다.
Flex에 대한 라이센스 정책은 사실 잘 모르겠다.
Adobe의 김 백수 전무에게 물었더니, Flex Builder 3.0을 사면 된다고 했는데, 정말 배포에 대한 추가 라이센스가 없는지 명확하지가 않았다. (지금은 다른 부서 사람인데 Flex 2로 개발 중인 책인 개발자 한명이 이 때문에 어려워했던 기억이 있어서, 확인차 물었었다. 사실 이거 확인하는 것도 나의 참관 이유중 하나였다.)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이 즐거운 이유는 여러가지 호기심이 생기기 때문일 것이다.
반드시 신기술이 좋다고는 할 수 없지만, 사람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기술은 아무리 시대를 앞선다고 해도, 사라질수 밖에 없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행사에서 많은 관심을 끈 Adobe AIR와 Flex는 향후 어떤 모습으로 개발자와 디자이너에게 그리고 사용자에게 다가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