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21/9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2008. 6. 26. 00:01

노키아의 심비안 오픈소스화 좋아하는 것2008. 6. 26. 00:01

오늘 읽어본 ZDnet기사중에서 눈여겨 볼만한 기사거리가 있었는데, 그것은 노키아가 심비안을 인수하고 이를 오픈 소스화 하겠다는 기사이다. (관련기사 링크)

하지만, 신문기사의 내용처럼 오픈소스화를 통해서 과연 현재보다 많은 기기와 사용자에게 사용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감히 의문을 제기한다.

현재, 세계적인 모바일 기기이 추세는 터치스크린을 겸비한 Muti-meadia 기기가 강세를 이루고 있다. 결국은 집안의 모든 기기들이 무선과 유선을 통해서 상호간의 소통이 쉬워지고, 이를 통해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기능과 리소스들을 쉽게 찾아 이용하게 될 것이다. (이런점에서 Full-Browsing은 정말 사용자에게 유용하다.)

요즘, TV에서 쉽게 볼수 있는 광고중에 Full browser에 대한 광고가 있다. 모바일 기기를 위해서 만든 사이트 뿐만 아니라, 일반 웹사이트도 쉽게 접속해서 사용이 가능하고, 접속료도 1만원 미만으로 저렴하다는 광고이다.
그런데 왜 일까? 왜 이제서야 이런 류의 광고가 나타난 걸까?
풀 브라우징이되는 장비가 이제 나타나서는 아닐거다. 국내 모바일 기기는 통신사들이 서비스에 대한 칼 자루를 쥐고 있는데, 폐쇄성에서 이제는 변해야 한다는 의도가 분명해 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나마도, 다른 통신회사보다는 시장 점유율이 낮은 LG에서 부터 시작될 수 밖에 없는 운명이다.

나는 지난 4월에 Apple의 iPod touch를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다.
여기에 탑재된 브라우져는 요즘 이야기하고 있는 Full-Browsering이 가능하다. 웹에 접속하는 속도는 무선랜의 속도에 비례한다. 별로 느리다는 생각은 들지 않고, 된다는 신기함만이 항상 유지된다. MS의 모바일 Explore 브라우져는 속도도 느리지만, 화면이 작아서 효용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Windows Mobile 7.0에서는 기대해 볼만 할 것 같다.
Google의 안드로이드도 같은 맥락에서 있다. Internet접속이 되고, 통신사의 간섭이 없이 원하는 사이트에 접속이 가능하다면, 결국의 속도와 편리함이다. (전화가 다 된다면...)
그리고 사용자를 위한 많은 Application의 제공이 필수적이다. (이 부분은 Applie이 정말 발빠르다.) 예전에 MS와 IBM과 OS전쟁을 치를때 MS가 결국 승리할 수 밖에 없었던 상황과도 같다. 아무리 좋은 Architecture와 성능을 자랑해도 결국은 사용자의 관심을 끌수 있는 Application들이 없다면, 실패할 수 밖에 없다.

심비안 플랫폼은 결국 오픈소스화 할 수 밖에 없는 운명이다. 보다 많은 Application을 공급받기 위해서는 개발자들의 도움이 없이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심비안은 패쇄적이고 잘 알려지지 않은 운영체제이다. 이런면에서는 MS가 유리하다.

이런 점에서, ZDNet의 기사는 별로 실현성이 없다.
윈도우즈와 리눅스 그리고 OS X 이렇게 잘 알려지고, 새로운 Application에 적극적인 회사들을 제치고 승리하려면, OS자체의 플랫폼보다는 Application을 더 잘 만들수 있도록 지원에 힘써야 할 것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